정보화마을 경남 하동 옥종딸기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안내 마을체험 마을장터 마을여행 마을공간

    딸기의 재배 역사는 다른 채소에 비하여 비교적 짧아, 1368년경에 프랑스에서 2배채(二倍體)의 야생 딸기(Fragaria vesce)를 포장(圃場)으로 옮겨 재배한 것이 첫 재배의 기록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세계의 여러 나라에서 재배하는 프라가리아 버지니아(Fragaria veaca)와 프라가리아 칠로엔시스(Fragaria chiloensis)의 교잡(交雜)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버지니아의 원산지는 미국의 동. 중부 및 캐나다의 동남부이다. 캐나다가 프랑스의 식민지이던 무렵인 1629년에 영국 본국으로 들여왔다.

    칠로엔시스의 원산지는 남미 칠레의 중. 남부 해안 및 내륙부인데, 유럽에 전해지기 오래전부터 인디언에 의해 재배되고 있었다.

    1714년에 프랑스의 군인 프레지에가 루이 14세의 명을 받고 당시 에스파냐의 지배 아래 있던 칠레와 페루를 정찰하다가, 큰 과실이 달린 칠로엔시스를 발견하여 그 모종을 가져가서 재배를 시작했다.

    18세기 말 네덜란드에서 칠로엔시스와 버지니아의 교잡인 프라가리아 아나나사(Fragaria ananassa)를 만들어 내었다.

    일본에서는 미국, 프랑스, 영국 등에서 19세기 말부터 도입하기 시작하였다. 우리나라에서는 정확한 기록은 없으나, 20세기 초에 일본으로부터 전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딸기의 역사

    딸기는 석기시대부터 먹기 시작하였고, 유럽에서 재배되기 시작한 것은 중세 때부터이며, 산딸기가 그 시추이다.

    15세기 말 아메리카 대륙의 발견으로 원산지인 남아메리카로부터 장딸기가 유럽으로 들어가게 되고, 18세기 말 네덜란드에서 현대 딸기의 원조인 프라가리아 아나나사(Fragaria ananassa)가 만들어졌다.

    딸기의 형태적 특징

    딸기의 학명은 프라가리아 아나나사(Fragaria ananassa)가 현재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나무딸기와 구별하기 위해 양딸기라고도 부르고, 영명은 Strawberry이다.

    장미과(Rosaceae)에 속하며, 원예학적 분류로는 장과류(漿果類)에 속한다.

    딸기는 초본(草本)의 단년초이다.

    매년 같은 어미포기에 꽃을 달며, 보통은 5년에서 길면 10년을 같은 포기에 착화하는데, 1~2년째의 수확량이 가장 많다.

    개화/결실이 그 끝에 새끼포기는 다시 몇 개의 런너를 내고, 그것이 또한 새끼포기를 달게 되므로, 한 계절에 상당히 많은 수가 된다.

    유럽과 미국에서는 2~3년 결실시킨 후에 밭을 일구어 갱신시키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이 새끼포기를 채취하고 다른 밭에 정식 하여 재배한다.

    딸기의 전설과 꽃점

    북유럽 신화에 나오는 여신 프리카에게 바치던 과실로 기독교 시대가 된 뒤로는 성모 마리아에게 바쳤다.

    마리아는 딸기를 아주 좋아해서 자라고 있는 딸기는 전부 자기 것으로 여겨서 만약 천국의 문을 방문하는 사람이 입가에 딸기즙을 묻힌 채 간다면 딸기를 훔친 것으로 간주하여 지옥으로 내던져진다고 하고, 천국으로 초대받은 어린이들이 지상으로 돌아올 때는 딸기 모양으로 변한다고 하는 전설을 담고 있다.

    딸기의 꽃말은 존중과 애정의 뜻을 담고 있다.